이희진 부모 살해 피의자 실명 공개…"치밀하게 계획"

정다은 기자 dan@sbs.co.kr

작성 2019.03.25 20:55 수정 2019.03.26 14: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희진 씨의 부모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김다운 씨의 신상을 경찰이 공개했습니다. 김 씨가 1년 전부터 범행을 준비하며 사람들을 만났고 피해자들의 차량에 몰래 위치추적기를 달아놨던 것도 추가로 확인됐습니다.

정다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이희진 씨 부모 살해 피의자 김다운 씨는 지난해 4월 이희진 투자사기 피해자 중 한 명을 만납니다.

이 씨 재산 파악이 목적이었던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습니다.

당시 김 씨는 본인을 일본에서 온 탐정이라고 소개하며 드론을 띄워 이희진 씨 부모를 관찰 중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 김 씨는 피해자의 차량에 위치 추적기를 붙여 이 씨 부모를 감시해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추가 범행 정황도 캐고 있습니다. 김 씨가 이희진 씨 동생을 접촉한 것, 범행 후 시신을 유기한 평택 창고에 모종의 공사를 진행한 것 등이 대상입니다.

경찰은 김 씨가 이 씨 동생이 가지고 있던 나머지 차량 판매대금 등을 노렸거나 창고를 활용해 추가 범행에 나서려 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 씨는 자신이 범죄 계획을 세운 것은 인정하면서도 살해 혐의는 극구 부인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그러나 김 씨가 들고 다니던 흉기에서 피해자의 DNA가 발견된 점, 재구성한 범죄 상황 등을 고려할 때 김 씨가 실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은 내일(26일) 강도 살인과 사체 유기 등의 혐의로 김 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입니다.

(영상편집 : 이소영, VJ : 노재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