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뇌물 혐의 재수사 권고…"수천만 원 제공 진술"

검찰과거사위 "심야 출국이라니, 국민들을 뭘로 보고"

이현영 기자 leehy@sbs.co.kr

작성 2019.03.25 20:10 수정 2019.03.25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둘러싼 숱한 의혹들을 풀기 위해서 검찰이 5년 만에 다시 수사에 나섭니다. 아무 범죄 혐의가 없다고 결론 내렸었던 지난 2013년과 2014년에 이어 3번째 수사입니다. 이 사안을 다시 들여다본 검찰은 김학의 전 차관이 지난 2005년과 2012년 사이에 건설업자로부터 뇌물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가 있다며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럼 먼저 재수사 대상과 그 혐의를 이현영 기자가 전하겠습니다.

<기자>

정한중 검찰 과거사위원장 대행은 오늘(25일) 회의에 들어가기 전 먼저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해 작심한 듯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정한중/검찰 과거사위원장 대행 : 조사에 응하기는커녕 심야 0시 출국이라니요. 도대체 국민들을 뭐로 보고 그러셨는지. 지금부터라도 조사에 적극 협조해 주시길 바랍니다.]

오후 2시부터 진상조사단의 보고를 받고 약 3시간 반에 걸쳐 회의한 과거사위는 김 전 차관과 곽상도 전 청와대 민정수석, 이중희 전 민정비서관 등 3명에 대해 검찰 수사를 권고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전 차관에 대해서는 특가법상 뇌물 혐의만 우선 적용했습니다.

[정한중/검찰 과거사위원장 대행 : 김학의에 대한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뇌물 혐의(에 대해) 신속하고 공정하게 수사할 것을 권고했습니다.]

이에 대해 과거사위 측은 "지난 2005년과 2012년에 사이 윤중천 씨가 김 전 차관에게 수천만 원 상당의 금품과 향응을 제공했다는 진술을 진상조사단이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진상조사단 측은 핵심이 되는 특수강간 혐의에 대해서는 좀 더 확인을 거친 뒤 수사를 권고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위원회 권고 내용을 검찰에 보내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가 되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장현기)

▶ 최초 고발자 "김학의 동영상, 경찰도 묵살…권력층 더 있다"
▶ 김학의 '심야출국 부메랑'…신속 재수사, 본인이 자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