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P 외압 의혹 놓고, 당시 靑 민정 vs 경찰 엇갈린 증언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19.03.24 20:18 수정 2019.03.25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른 쪽으로는 박근혜 정부 때 청와대가 이 사건 수사하는 경찰한테 대충 하라고 압력을 넣었느냐 하는 부분입니다. 경찰 쪽에서 그런 일이 있었다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맞다면 직권남용 혐의가 공소시효가 7년이라서 처벌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지금 여야에 나눠져 있는 당시 청와대와 정부 관계자들은 모두 그런 일이 없었다고 부인하고 있습니다.

민경호 기자입니다.

<기자>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한 경찰 수사 당시의 청와대 민정라인은 지금은 여야로 갈려 국회의원이 된 곽상도 수석과 조응천 공직기강비서관, 그리고 박관천 행정관입니다.

어제(23일) KBS가 당시 경찰 간부의 입을 통해 제기한 외압 의혹에 대해 이들 모두,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곽 의원은 "검증 단계에선 경찰이 수사 중인 게 없다고 하다가 임명 직후 내사 중이란 보고를 받았다"며 "이에 따른 사실관계 파악을 지시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조 의원 역시 같은 취지로 설명한 뒤 경찰 인사 조치는 "허위보고 때문이었을 거"라고 말했습니다.

박 전 행정관도 수사 방해는 사실무근이라고 했습니다.

민주당과 다른 야당들은 당시 법무장관 황교안 한국당 대표 등에게 진상 규명에 협조하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재정/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누가 큰 그림을 그렸습니까? 당시 민정수석은 이에 답하십시오.]

황 대표는 "현 정권이 황교안 죽이기에만 열을 올리고 있다"며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말도 안 되는 허위사실들을 유포하고 공작 정치를 벌이면서 권위주의 시절로 (퇴행하고 있습니다.)]

당시 청와대와 경찰의 말이 엇갈리는 만큼 결국, 외압 여부는 현재 검찰의 후속 수사에서 가려지게 될 걸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하 륭, 영상편집 : 박정삼)    

▶ '김학의 사건' 뇌물·외압 의혹 우선 대상…재수사 속도?
▶ 김학의 출국금지 이유도 '뇌물 혐의'…특수강간 수사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