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안산서 주행하던 BMW 320i 불…"보닛서 연기나"

안산서 주행하던 BMW 320i 불…"보닛서 연기나"

한지연 기자 jyh@sbs.co.kr

작성 2019.03.24 15:5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그제(22일) 오후 5시 40분쯤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한 도로를 달리던 BMW 320i 차량에서 불이 난 사실이 뒤늦게 확인됐습니다.

당시 지하차도를 지나고 있던 운전자 A 씨는 보닛에서 연기가 나자 급하게 차량 시동을 끈 뒤 내렸고, 다른 운전자들의 도움을 받아 차에 비치된 소화기로 붙은 불을 껐습니다.

이 불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A 씨의 차량 엔진룸이 불에 타 훼손됐다고 A씨는 밝혔습니다.

해당 차량은 2008년식 가솔린 차량으로 리콜 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불이 나기 2주 전에 BMW 측으로부터 차 점검을 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