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국세청, '승리 前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세무조사 착수

SBS 뉴스

작성 2019.03.21 02: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국세청이 YG엔터테인먼트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양현석 씨가 대표를 맡고 있는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성접대 등 각종 의혹을 받는 승리의 소속사였습니다.

국세청은 어제(20일) 서울 합정동 YG엔터테인먼트 본사 등 총 4곳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습니다.

이번 세무조사는 국세청의 특수부라 불리는 서울청 조사4국에서 진행합니다.

특히 YG는 2016년에 정기 세무조사를 받았는데, 정기 세무조사가 보통 5년 단위로 진행된다는 점에서 이번 조사는 특별 세무조사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