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의혹에 버닝썬 응수…민주-한국 특검 카드 '만지작'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3.20 20:51 수정 2019.03.20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을 놓고 정치권에서는 오늘(20일)도 공방이 이어졌습니다. 당시 법무장관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였던 것을 고리로 민주당은 그 사건이 권력형 비리라면서 특검까지 거론하고 나섰고 이에 한국당은 지금 정권 역시 의혹이 많다면서 최근 불거진 사건을 거론하면서 수사할 대상이라고 맞불을 놨습니다.

권란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김학의 전 차관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 장자연 씨 사건 같은 권력형 비리에는 고위공직자수사처가 답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박주민/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경찰과 검찰을 견제할 수 있는 공수처 설치의 필요성을 많은 국민이 절감했을 것입니다.]

대검 과거사 진상조사단은 수사권이 없는 한계가 있다면서 특검 필요성을 거론하며 한국당을 거듭 압박했습니다.

[남인순/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특검 등을 통해서 명명백백하게 진실이 규명돼야 합니다. (당시 민정수석) 곽상도 의원이나 법무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에 대한 개입 여부 등이 빠짐없이 조사돼야 합니다.]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가증스럽고 졸렬하다." "악한 세력" 같은 강한 표현으로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습니다.

당 차원에서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출신 경찰 간부가 연루된 '연예계-공권력 유착 비리'는 현 정권의 의혹이라며 맞불을 놨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조국 민정수석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도 검경 수사 선상에 놓일 수밖에 없습니다.]

무혐의로 결론 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수사와 관련해 황운하 당시 울산경찰청장, 또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지휘 라인이었던 이주민 전 서울경찰청장에 대한 특검도 추진하겠다고 했습니다.

여야가 모두 특검 카드를 꺼낸 상황, 그러나 여야가 사생결단으로 대치하는 사안이라 어느 쪽 특검이든 정치적 공방을 넘어 실제 실행될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하 륭, 영상편집 : 오노영)  

▶ 8년 전 옷 없어서 진술 인정 안 된다?…황당한 '무혐의'
▶ "'윤중천 마약 구매' 증거 제출해도 검찰이 묵살"
▶ 성 접대 정황 명백한데…김학의 '뇌물 혐의' 왜 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