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최종훈 관계 없다더니…윤 총경과 골프에 K팝 티켓까지

김종원 기자 terryable@sbs.co.kr

작성 2019.03.18 20:33 수정 2019.03.19 14: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저희는 단체 대화방에서 드러난 연예인들의 범죄와 또 그들이 공권력과도 유착됐다는 의혹을 계속 전해드리고 있습니다. 앞서 오늘(18일) 대통령도 강조했듯이 권력기관이 묵인하고 또 특혜를 줬는지 밝히는 게 이번 사안의 핵심인 만큼 저희는 오늘도 그 내용에 집중해 보겠습니다. 먼저 단체 대화방 멤버였던 최종훈 씨는 그들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불렀던 윤 모 총경에 대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최종훈 : (경찰총장이라고 불린 윤 총경하고 어떤 사이세요?) 저하고 관계없습니다.]

경찰 조사를 받고 나오면서는 이렇게 관계가 없다고 했는데 취재진이 이 보도가 나가기 전인 이번 달 초에 최종훈 씨와 이야기를 나눈 적이 있습니다. 윤 모 총경과 어떤 사이인지 또 얼마나 잘 알고 있는지 자세한 답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먼저 그 내용을 김종원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취재진은 연예계와 공권력 유착 비리를 보도하기 9일 전인 지난 3월 2일, FT 아일랜드의 최종훈 씨와 통화했습니다.

최종훈 씨는 유리 홀딩스 대표 유 모 씨와 유착된 경찰 간부에 대해 당시 구체적으로 설명했습니다.

[기자 : 유00 씨 관련해서 경찰 유착 의혹을 취재하고 있는 거 아시죠?]

[최종훈/FT 아일랜드 : 경찰 쪽에 윗선들이요? 맞아요. (유00 대표가 경찰을) 아는 거 같긴 해요.]

최 씨가 경찰의 윗선이라고 표현한 인물이 바로 윤 모 총경이었습니다.

자신의 휴대 전화에 저장돼 있던 윤 총경의 사진까지 보내줬습니다.

최 씨는 윤 총경과 함께 골프를 쳤고 이때 윤 총경이 청와대에 근무한다는 말을 들었다고 털어놨습니다.

[최종훈 : (저도 같이) 골프를 한 번 쳤었어요. 얼핏 듣기로는 청와대 계신다고 하더라고요. 경찰 경력이 있으시고. 경찰 경력이 있으시면 어느 정도 높이가 있으니까 청와대로 갔던 거잖아요.]

당시 골프 라운딩 동반자 가운데는 윤 총경의 아내도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기자 : 그럼 유 대표랑 최종훈 씨랑 그분이랑 그분 부인이랑 넷이 치셨던 거예요?]

[최종훈 : 네 그런 거죠, 네. 한국에서.]

이들이 골프를 친 시기는 지난해 초, 이때 윤 총경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며 대통령 친인척 관리와 민심 동향 관련 정보 수집 업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윤 총경의 아내도 말레이시아에서 근무하는 경찰 간부입니다. 경찰 간부 부부가 연예인, 사업가와 함께 골프를 친 겁니다.

골프 비용을 누가 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골프만 친 게 아니었습니다. 최종훈 씨는 이후 말레이시아에서 K팝 공연을 할 때 윤 총경 아내에게 공연 티켓을 마련해 줬다고 말했습니다.

[최종훈 : 그 사모님이 말레이시아에 자식들이랑 산대요, 같이. 그래서 제가 말레이시아 공연 때 티켓을 해줬어요. 그 사모님 번호까진 알고 있어요. 있더라고요, 카톡에.]

최 씨가 말한 말레이시아 공연의 시기는 지난해 8월로 당시 티켓 가격은 VVIP석 한 자리에 우리 돈으로 21만 원, VIP석은 15만 원이었습니다.

[최종훈 : 청와대 계신 분이라고 높으신 분이라고. 되게 좀 가까운 사이인 거 같았어요. '형님, 형님' 그러고 티켓 같은 거도 연결해줄 때 잘 모시라 그러고. 형님 다 잘 챙겨주라고 하고. 청와대 계시니까 저 또한 나쁘게 지낼 필요 없잖아요.]

윤 총경은 유 대표와 승리 씨 등 일부 연예인과 골프와 식사를 한 사실까지는 인정했지만, 밥값은 자신이 냈고 청탁은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최종훈 씨도 2016년 2월 음주운전에 단속됐을 때 윤 총경에게 사건과 관련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의 주장이 거짓인지, 아니면 연예인과 유착된 또 다른 경찰이 최 씨 음주운전 보도 무마 과정에 개입했는지 의혹이 더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김종우, VJ : 김준호)      

▶ '경찰총장' 윤 총경, 靑 파견 때도 유 대표와 '골프·식사'
▶ '허위 의견서' 낸 정준영 변호사, 문서위조죄 성립 왜 안 될까
▶ 경찰 "성 접대 혐의 유의미한 진술 확보"…승리는 반박
▶ 정준영·버닝썬 직원 구속영장 신청…주 중반 결정될 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