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사 외압·장자연 리스트' 등 의혹 명백히 밝혀야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3.18 20:16 수정 2019.03.20 09: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김학의 전 차관 성 접대 의혹 그리고 고 장자연 씨 사건은 그동안 여러 차례 수사가 이루어졌지만, 모든 의혹을 말끔하게 씻어내지는 못했습니다.

그럼 앞으로 어떤 부분이 명백하게 밝혀져야 할지 박원경 기자가 자세히 짚어 봤습니다.

<기자>

검찰은 김학의 전 차관의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과거 두 차례 수사 당시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의 촬영 경위에 대한 진상 규명에 실패했습니다.

김 전 차관의 혐의와 직접 관련이 없고 동영상 속 여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이유였습니다.

오늘(18일) 박상기 장관은 과거 수사가 불법 촬영에 대해 충분히 규명했는지 의문이라고 대통령에게 보고했는데 문제의 동영상 촬영 경위에 대한 진상 규명에 초점이 맞춰질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 외압 의혹도 규명 대상입니다.

SBS는 2013년 3월 청와대 민정수석실 관계자가 국과수에 동영상 포렌식 결과를 요구했다는 것을 보도한 바 있습니다.

수사 개입으로 읽힐 수 있는 이런 정황들이 최근 재조명되면서 정치권에서는 당시 민정수석과 법무부 장관이었던 곽상도 자유한국당 의원과 황교안 대표의 수사 외압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고 장자연 씨 사건과 관련해서는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등장하는 인물이 누구인지와 실제로 부적절한 접대를 받았는지를 얼마나 밝혀내느냐가 핵심입니다.

[윤지오/故 장자연 씨 동료 : 저보다 사실 정황 많이 아시는 연예인분도 계시고, 목격자가 저 혼자가 아닙니다. 증언 같이 함께 해 주셨으면 좋겠고, 다시 한번 부탁드립니다.]

최근 장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씨가 장 씨의 유서에 봤다고 밝힌 정치인과 언론인이 누구인지 밝히는 것도 조사단의 과제입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 영상편집 : 김선탁)     

▶ 문 대통령 "장자연·김학의·버닝썬, 조직 명운 걸고 수사"
▶ 검·경, 진상규명 불가피…김학의 먼저 '재수사' 전망
▶ 대통령 지시에 검찰 타격 불가피…과거사위 2개월 연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