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거 검찰 수사팀 관계자 "일명 '김학의 동영상'은 혐의와 관련 없어"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19.03.17 19: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과거 검찰 수사팀 관계자 "일명 김학의 동영상은 혐의와 관련 없어"
지난 14일, 민갑룡 경찰청장 발언으로 다시 이목이 집중된 이른바 '김학의 동영상'과 관련해, 해당 동영상은 혐의 입증과는 직결되는 게 아니라는 과거 검찰 수사팀 관계자의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앞서 민갑룡 경찰청장은 국회 행정안정위원회에 출석해 문제의 동영상 속 인물을 과거 경찰 수사팀은 김학의 전 차관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해 경찰에 송치했다고 밝힌바 있습니다.

이후 동영상 속 남성이 경찰은 김학의 전 차관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는데도, 검찰이 무혐의 처리한 것은 문제라는 비판 여론이 제기됐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팀 관계자는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문제의 동영상은 김학의 전 차관의 혐의와는 관련이 없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해당 관계자는 "경찰이 김학의 전 차관에 대해 특수 강간 혐의로 송치한 2건의 범죄 시기와 동영상이 촬영된 시기와 장소는 다르다'며, "문제의 동영상 속 등장 인물이 김학의 전 차관이 맞는지 여부와 특수 강간 혐의 입증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해당 동영상 속 여성을 특정해 다른 범죄 혐의가 있는지 입증하려 했지만, 해당 여성을 특정할 수 없어 범죄 사실 구성을 할 수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이 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특수 강간 혐의를 무혐의로 처리한 이유에 대한 질문엔 "당시 범죄 혐의를 입증할 증거는 피해를 주장하는 여성의 진술 밖에 없었는데, 다른 증거와 정황 등을 종합할 때 해당 여성들의 진술에 신빙성이 있다고는 보기 어려웠다"고 설명했습니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이른바 김학의 전 차관 성 접대 의혹에 대한 과거 경찰과 검찰의 수사가 적절했는지 들여다 보고 있습니다.

진상조사단의 조사 기간은 이달 말에 종료되는데, 조사단은 내일(18일) 검찰 과거사위원회에 출석해 조사 기간 연장을 요청할 예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