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권역별 비례 75석' 실무 합의…내용과 변수는?

이호건 기자 hogeni@sbs.co.kr

작성 2019.03.17 21:07 수정 2019.03.17 22: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의 반발에도 여야 4당이 일흔 다섯 석 규모의 권역별 비례대표제 도입을 골자로 하는 선거제 개편안을 마련했습니다.

어떤 내용인지 또 남은 변수들은 뭔지 이호건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정개특위 간사들이 휴일인 오늘(17일)도 회의를 열고 선거제 개편안, 즉 연동형 비례대표제 통일안 마무리 논의 중입니다.

통일안 내용을 보면 의원정수 300석, 지역과 정당, 1인 2표제라는 점은 지금과 같습니다.

달라지는 건 정당 득표율과 그 정당 의석수를 연계한 점, 또 비례대표를 75석으로 크게 늘리고 권역별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는 등 배분 방식을 확 바꾼 겁니다.

예를 들어 A 정당 득표율이 30%라면 전체 300석 중 90석을 배분받습니다.

만약, 지역구 압승으로 100석을 얻었다면 비례대표 몫은 없고 지역구 80석이라면 비례대표로 10석을 배분받는 식입니다.

전국단위 정당별 득표율은 50%만 반영하고 서울 14석, 부·울·경 12석 등 권역별 비례대표제와 석패율 등이 도입됩니다.

내일부터 각 당 추인 작업에 들어가는 데 최종 합의가 되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 조정법을 묶어 신속처리, 즉 패스트 트랙에 올립니다.

하지만 바른 미래당은 공수처법 등을 묶어서 처리하는 데 민평당에선 호남 지역구 줄어드는 부분을 두고 내부 반발이 나오고 있습니다.

여기에다 한국당은 의원직 총사퇴까지 거론하며 강행 시 파국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나경원/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이 정권과 여당이 결국 하겠다는 건 공수처 설치와 검경 수사권 조정이며, 이건 좌파독재 장기 집권 플랜입니다.

내년 총선 전에 선거제를 고치려면 패스트 트랙을 이번 주 안에 결론 내야 합니다.

대정부질문 등과 겹쳐 이번 주가 정국의 고비가 될 전망입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최혜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