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고위 관계자 "북미, 과거로 회귀 않을 것" 전망

곽상은 기자 2bwithu@sbs.co.kr

작성 2019.03.17 17: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고위 관계자 "북미, 과거로 회귀 않을 것" 전망
청와대는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냉각 기류가 확산하는 상황에도 북미가 과거로 회귀하진 않을 거라고 전망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오늘(17일) 기자들과 만나 "하노이 회담 이후 3가지 큰 기류가 있다"고 전제한 뒤 "북미 모두 2017년 이전의 갈등·대결 상태로 되돌아가는 것은 절대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습니다.

"북미 모두 과거로 돌아가기엔 굉장히 앞서 나갔고, 사실상 과거로 돌아가긴 어렵다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는 하노이 회담 결렬 이후 미국의 대북 압박이 지속하는 동시에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비핵화 협상 중단을 시사하는 기자회견을 하는 등 북미 간 기 싸움이 날로 치열해지는 가운데 나온 청와대의 상황 평가입니다.

이 고위 관계자는 이어 "하노이 회담에서 합의문 채택이 무산됐지만, 북미 양측 모두 외교와 협상을 지속하겠다는 의사는 분명히 밝히고 있다"며 "최선희 부상의 브리핑 내용만 봐도 협상 재개 여부에 대한 입장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관계자는 "미국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해 앞으로 협상 재개 필요성을 계속 강조하고 있고,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는 '외교는 살아있다'는 표현까지 썼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을 포함한 세계 모든 나라가 문재인 대통령의 향후 역할이 증대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며 "이번 동남아 순방 때도 모든 정상이 우리 대통령의 역할에 많은 기대를 표명했다"고 설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