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관련 사건 담당 경찰, 직무유기 혐의 입건

배정훈 기자 baejr@sbs.co.kr

작성 2019.03.17 12: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 관련 사건을 처리한 경찰관을 피의자로 입건했습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서울 강남경찰서 소속 경찰관 김 모 씨를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버닝썬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현직 경찰관이 피의자로 입건된 것은 처음입니다.

김 씨는 지난해 7월 말 버닝썬에 미성년자 고객이 출입해 고액의 술을 마셨다는 신고 사건을 담당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