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전문가들 "연준, 기준금리 올리더라도 9월 이후"

SBS뉴스

작성 2019.03.17 00: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가 최소한 9월까지는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고 미 언론들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연준은 시장 상황을 관망하겠다면서 당분간 금리동결 기조를 시사한 상태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지난 8~12일 경제전문가 60여명을 상대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7%는 금리 인상 시점으로 '9월 이후'를 꼽았다.

지난달 조사 당시의 35%보다 크게 높아진 수치다.

응답자의 18%는 아예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까지 점쳤다.

9월 이전에 금리 인상이 이뤄질 수 있다는 응답자는 55%에서 25%로 큰 폭으로 감소했다.

WSJ은 "경기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금리 인상 전망이 크게 약화했다"고 평가했다.

응답자의 84%는 미국 경제 성장세의 둔화 위험성을 우려했다.

특히 절반에 가까운 49%는 내년에 미국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로이터통신의 설문조사 결과도 비슷하다.

지난 11~14일 경제전문가 100여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5%는 "오는 3분기 말까지 한차례 금리 인상이 가능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지난달 조사에서 추가적인 금리 인상 시점으로 '2분기'를 꼽았던 의견이 많았던 것을 고려하면, 금리 인상 예상 시점이 3개월여 늦춰진 셈이다.

한편, 연준은 오는 19~20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현행 2.25~2.50% 수준에서 동결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다.

제롬 파월 의장도 지난 10일 CBS방송의 '60분' 인터뷰에서 "우리의 정책금리는 적절한 수준이므로 인내심을 갖겠다"면서 "우리가 금리 정책을 바꾸는 데 전혀 급하지 않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시장에서는 3월 FOMC의 금리동결을 예고한 것으로 보고 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