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 대공습 74주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 거행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3.17 11:48 수정 2019.03.17 11: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쿄 대공습 74주년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 거행
74년 전 미국의 도쿄대공습 당시 희생된 조선인을 추모하는 행사가 어제(16일) 오후 스미다 구에 있는 도쿄도 위령당에서 열렸습니다.

도쿄 조선인 강제연행 진상조사단 등 한일 시민단체가 주최한 이날 행사에는 100여 명이 참석해 대공습으로 숨진 조선인들의 넋을 기렸습니다.

도쿄대공습은 태평양전쟁이 막바지로 치닫던 1945년 3월 10일 미국이 일본의 항복을 압박하기 위해 도쿄와 그 주변에 대량의 소이탄을 투하한 것을 말합니다.

이 공습으로 하루 만에 10만여 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중 조선인 희생자가 10% 정도로 알려져 있습니다.

도쿄 조선인 강제연행 진상조사단 사무국장을 지낸 고 이일만 씨는 여러 자료를 근거로 당시 조선인 희생자를 약 1만 명으로 추산한 바 있습니다.

이 씨는 일본에 거주하면서 일제의 한반도 강점기에 벌어진 강제동원 피해 진상조사 및 희생자 유골 반환에 힘쓰다가 지난해 1월 73세를 일기로 별세했습니다.

일본 정부는 조선인을 포함한 대공습 피해자들을 상대로는 원폭 피해자와 달리 제대로 된 구제나 보상 정책을 펴지 않고 있습니다.

대공습 당시 누이 둘을 잃은 김영춘 씨는 이날 조선인 희생자 추도식에 일본 정부 관계자나 도쿄도 지사가 참석하지 않은 것을 비판한 뒤 "내 한은 아직도 풀리지 않았다"며 대공습으로 숨진 조선인 희생자 실태 규명과 보상을 거듭 촉구했습니다.

야노 히데키 '조선인 강제노동 피해자 보상 입법을 목표로 하는 일한 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추도 인사말을 통해 일본 정부는 조선인 피해자에 대한 실태 조사를 하고 유족에게 유골을 돌려주는 책임을 다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교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