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사건'에 엔터株 시총 6천억 가까이 증발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19.03.17 09: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승리 사건'이 눈덩이처럼 커지면서 K팝을 대표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 주요 상장사의 시가총액이 6천억원 가까이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엔터테인먼트 종목 전반에 대한 투자자 불신으로 번져 K팝 산업 전체로 피해가 커진 셈입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YG엔터테인먼트와 JYP엔터테인먼트, SM엔터테인먼트와 큐브엔터테인먼트, FNC엔터테인먼트 등 엔터테인먼트 5개 주요 상장사의 시총은 지난달 26일 이후 현재까지 5천870억원, 17.5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이들 5개사의 시총은 승리 게이트가 본격화하기 직전인 2월 25일 3조 3천억 원에서 이달 15일 현재 2조 7천억 원으로 줄었습니다.

지난달 26일은 빅뱅의 멤버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승리에 대한 내사에 착수한 시점입니다.

이날 승리의 소속사인 YG 주가는 4.42% 떨어졌고 다른 엔터주도 본격적인 약세를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결국 YG 주가는 지난달 26일 이후 이달 15일까지 24.84%나 하락했고 시총은 2천억 원 감소했습니다.

FT아일랜드, 씨엔블루 멤버들이 이번 사건에 연루된 FNC도 같은 기간 주가가 22.24% 떨어졌습니다.

승리 사건과는 직접 연관성이 없는 SM이나 큐브도 같은 기간 20%대의 주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일부 개인 투자자들은 포털사이트 주주 게시판에서 '승리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청구하자' 는 등의 글을 올리며 분노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사태의 진원지인 YG는 그간 빅뱅 지드래곤·탑과 작곡가 쿠시 등 소속 아티스트들의 약물 문제, 지드래곤의 병역 관련 잡음 등 여러 논란을 빚어왔다는 점에서 비난을 받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