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탄 사이클론' 美 중서부 홍수피해 속출…주민 강제대피령

정동연 기자 call@sbs.co.kr

작성 2019.03.17 07: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겨울철 이상 기상 현상인 '폭탄 사이클론'이 미국 중서부를 강타하면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고 미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폭탄 사이클론은 북극 기류와 습한 공기가 만나 생성되는 저기압성 폭풍입니다.

통상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급격히 떨어질 때 나타나는 기상 현상으로, 갑자기 기온이 올라가는 것과도 관련돼 있습니다.

폭풍 사이클론으로 눈과 결빙이 급속 해동되면서 중서부의 홍수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최소 1명이 숨지고 2명이 실종됐습니다.

네브래스카부터 사우스다코타, 아이오와, 캔자스, 위스콘신, 미네소타, 일리노이까지 폭넓은 지역이 폭탄 사이클론의 영향권에 들어갔습니다.

미 국립기상청은 "미네소타·위스콘신 남부, 네브래스카 동부, 사우스다코타 남동부, 아이오와의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피해 지역에는 비상사태가 선포됐습니다.

미시시피강을 비롯해 일부 하천의 수위는 기록적인 수준으로 올라갔고, 하천이 범람한 지역에 대해선 강제대피령이 내려졌습니다.

미주리강이 지나는 아이오와 남부 밀스 카운티는 주민들에 대해 현지시간 16일 오후까지 대피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네브래스카도 플래트 강을 끼고 있는 프레몬트시 주민들에 대해 대피령을 내렸습니다.

중서부 지역을 남북으로 가르는 29번 주간 고속도로의 일부 구간도 통제됐습니다.

곳곳의 교량도 끊기면서 사실상 교통이 마비된 상태입니다.

가장 피해가 큰 지역은 네브래스카입니다.

일간 USA투데이는 "네브래스카로서는 50여 년만의 최악의 홍수"라고 전했습니다.

네브래스카의 피트 리케츠 주지사는 트위터를 통해 "네브래스카가 기록적인 홍수피해를 보고 있고, 거의 모든 지역의 기상 상황이 극심한 수준"이라고 말했습니다.

네브래스카를 비롯한 피해 지역에는 주 방위군이 투입돼 구조작업을 벌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