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北 최선희 주장 부정확…韓 카운터파트와 논의"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19.03.15 2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볼턴 "北 최선희 주장 부정확…韓 카운터파트와 논의"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자신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2차 북미 정상회담 당시 적대적이고 불신의 분위기를 만들었다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주장에 대해 "부정확하다"고 반박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현지시간 15일 백악관 밖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 발언을 봤다"면서, "한국의 카운터파트와 이야기했고, 그들의 반응과 우리의 반응을 논의했다"고 이미 한국과 협의 및 조율한 사실도 전했습니다.

한국의 카운터파트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볼턴 보좌관은 그러면서 "우리가 반응하기 전에 미 정부 내에서 더 많은 이야기를 하고 싶다"며 즉각적인 대응을 자제했습니다.

볼턴 보좌관은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직후 주요 방송사 인터뷰에 연달아 나와, "북한은 핵과 생화학무기 등을 포함한 대량살상무기를 모두 포기해야 한다"며 일괄타결식 '빅딜' 수용을 압박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