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여부터 분양권 매입까지…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세테크'

김정우 기자 fact8@sbs.co.kr

작성 2019.03.15 20:30 수정 2019.03.15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의 부동산 거래 전력은 계속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아파트로 적지 않은 부를 축적하고 자녀 증여로 세금을 줄이기도 했는데 주택정책을 총괄하는 수장이 되기에는 적합하지 않다는 비판도 나옵니다.

김정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장관 후보자에 대한 검증 작업이 한창이던 지난달 18일 최정호 국토부 장관 후보자는 성남시 분당의 아파트를 딸 부부에게 증여했습니다.

딸 한 사람에게만 증여할 경우 30%를 증여세로 내야 하지만 딸과 사위, 두 사람에게 증여하면 20%로 떨어집니다.

이 아파트 시세를 9억 5천만 원으로 봤을 때 딸에게만 증여한 경우 아파트 전체에 대해 30%의 증여세가 매겨지지만, 사위에게도 나눠주면 시세 절반에 대해 각각 20%의 증여세가 부과되는 겁니다.

이런 방식으로 5천만 원 정도의 세금을 아낀 것으로 추정됩니다.

논란은 또 있습니다. 부인 명의로 서울 송파의 아파트를 갖고 있는데 지난 2004년 재건축 수익을 겨냥해 산 것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됩니다.

이 아파트는 재건축 이후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또 세종시 고급 아파트 분양권은 국토부 차관 시절 다주택자인 상태에서 분양받았습니다.

현재 이 아파트는 수억 원대의 웃돈까지 붙어 있는 상황입니다.

최 후보자 측은 불법이 아니라는 입장이지만, 비판이 적지 않습니다.

[김성달/경제정의실천연합 팀장 : 이런 분들이 결국 부동산 투기를 제대로 잡을 수 있겠느냐, 이거에 대해서 국민들은 당연히 허탈감과 분노가 생길 수밖에 없는 거죠.]

집값 불안이 서민 주거비 급등으로 이어지자 정부는 줄곧 다주택자 등 투기 세력에 정면 대응을 공언해 왔습니다.

최 후보자가 부동산 안정 정책을 추진할 적임자인지 의문이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박정삼, VJ : 한승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