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故 장자연, 단순 자살 아니야 …공소시효 연장해야"

우상욱 기자 woosu@sbs.co.kr

작성 2019.03.15 20:24 수정 2019.03.15 22:2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학의 전 차관 사건의 피해자라고 밝힌 여성과 고 장자연 씨의 동료 배우 윤지오 씨가 오늘(15일) 시민단체와 함께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해당 사건들의 공소시효를 연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윤지오 씨는 장자연 씨가 숨진 것은 단순 자살이 아니라고 본다면서 다시 수사에 들어가면 공소시효가 25년으로 늘어난다고 주장했습니다.

시민단체도 철저한 진상 규명이 없다면 이런 여성폭력 사건에 대한 정의롭지 않은 권력 행사가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수밖에 없다며 2차 피해 방지와 피해자 신변 보호를 촉구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