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최선희 발언' 진의 파악 중…상황 급변 가능성은 작은 듯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19.03.15 18: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靑, 최선희 발언 진의 파악 중…상황 급변 가능성은 작은 듯
캄보디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에 경고성 발언을 한 북한 최선희 외무성 부상의 기자회견 내용을 강경화 외교부장관으로부터 보고 받았다고,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청와대 국가안보실에서 최선희 부상이 정확히 무슨 발언을 했고, 발언의 의미가 무엇인지 다각도로 접촉해 진의를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김 대변인은 "일단 진의를 파악해 보고 판단을 해봐야겠지만, 협상이 결렬되거나 협상 게임이 깨지는 것까지는 아닌 것 같다는 게 언론 분석인 것 같다", 또 "목적지까지 도달하는 과정에 여러 우여곡절이 있고 난관도 있지 않겠냐"면서 최 부상 발언으로 상황이 급격하게 변할 가능성은 크지 않음을 시사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또 "우리 정부와 북한 측이 물밑 접촉은 계속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면서 "북측과 소통의 어려움이 있거나 하지는 않은 걸로 알고 있다"고 해, 최선희 부상 발언의 내용, 수위 등과 관련해 북측과 사전 소통이 있었음도 시사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미 사이 일종의 '기 싸움'으로 보인다"면서 "하노이 회담 결렬 뒤 미국 측에서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북측을 향해 잇따라 여러 메시지를 내놓은 만큼, 거기에 대응하는 성격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