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정현 변호사 "경찰 유착 분명히 보여…유 모 씨 조사가 핵심적"

한승희 기자 rubyh@sbs.co.kr

작성 2019.03.14 16:24 수정 2019.03.14 16: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방정현 변호사 "경찰 유착 분명히 보여…유 모 씨 조사가 핵심적"
가수 정준영 씨의 디지털 성범죄 의혹을 국민권익위에 신고한 방정현 변호사가 "대화록에 연예인과 경찰의 유착관계가 분명히 보였다"며 "유리홀딩스 대표 유 모 씨에 대한 조사가 핵심"이라고 말했습니다.

방 변호사는 오늘(14일) 오후 SBS 주영진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제보 받은 대화 내용 자료에 경찰이 계속 언급됐고, 경찰과 유착관계가 분명히 보였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방 변호사는 특히 "유리 홀딩스 대표 유 모씨에 대한 조사가 가장 핵심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방 변호사는 "유명 연예인들이 얼굴마담 역할, 사업 파트너를 유인하는 역할을 한다면 유 모씨는 그런 것 이용해서 사업을 벌이고 경제력 축적하고 나쁜 짓을 하는 것을 대화록 안에서 목격했다"고 밝혔습니다.

방 변호사는 "연예인들이 인기로 경제력을 쌓아 사업가와 연결되고, 이후 공권력과 유착관계가 형성되고 있다고 느꼈다"면서 "그래서 한국형 마피아"라고 표현했다고 설명했습니다.

SBS가 확보한 대화록에는 가수 최종훈 씨의 음주운전 사건이 보도되지 않은 배경을 두고 '유 회장님이 얼마나 발 벗고 나섰는지 아느냐'는 말이 있습니다.

또 정준영 지인이 대화방에서 '경찰총장'이라고 지칭한 것을 두고는 "전체적 문맥을 종합해보면, 계속 경찰이 뭔가 봐준다는 식의 이야기가 나온다"면서 "검찰총장이 아닌 경찰청장을 총장으로 오기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확정적으로 경찰청장이라 볼 수는 없었고, 지방경찰청장일 수도 있어 수사를 통해 정확히 밝혀질 때까진 누구라고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말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