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유엔 전문가 보고서 文 대통령 사진, 제재와 무관"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19.03.14 14: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외교부 "유엔 전문가 보고서 文 대통령 사진, 제재와 무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의 연례보고서에 문재인 대통령 사진이 실린 것과 관련해 외교부는 제재위반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문가패널은 현지시간으로 지난 12일 공개한 보고서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전용차에 대해 제재위반이라고 적시하면서, 문 대통령이 지난해 9월 18일 평양 시내에서 김 위원장과 함께 벤츠 차량을 타고 카퍼레이드하는 사진을 실었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오늘(14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해당 사진 게재가 보고서의 전체적인 의미나 취지에 무관하다는 점을 패널에 지적했다"며 "패널 내에서도 논의가 있었겠지만, 결과적으로는 그게 반영되지 않았다"고 전했습니다.

외교부는 지난해 11월 패널보고서 초안에 해당 사진이 실린다는 점을 알게 돼 전문가패널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보고서가 사치품으로 지정된 차량에 초점을 맞춘 것이고 대통령의 차량 탑승 여부는 제재와 무관하다"며 "이에 대해서는 전문가패널도 동일한 의견"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보고서 어디에도 (문 대통령의 탑승을) 제재위반이라고 언급한 내용이 없다"며 "저희로서는 직접 관계도 없고, 불필요한 오해를 유발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패널에 의견을 전달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전문가패널은 지난해 11월 말 주유엔대표부에 서한을 보내 해당 차량의 식별번호, 재원 등 관련 정보가 있으면 제공해줄 것을 우리 정부에 요청했으며, 우리 정부는 관련 정보가 없다고 통보했다고 이 당국자는 설명했습니다.

당국자는 "요청은 청와대 경호처가 아닌 외교부로 온 것"이라며 정보가 없다는 답변 뒤에 패널 측에서 추가 문의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대북제재위 전문가패널은 1년에 두 차례 보고서를 발간해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을 비롯해 금수품 밀거래, 무기수출, 불법해킹과 금융활동 등 북한의 제재위반 사례를 공개합니다.

전문가패널이 보고서에 담는 내용은 안보리나 대북제재위의 인준이 필요하지 않으며, 유엔 회원국들이 안보리 결의를 이행하는 데 참고하는 자료로 쓰인다는 게 외교부의 설명입니다.

대북제재위 산하 전문가패널은 미국·영국·프랑스·러시아·중국 등 안보리 상임이사국 5개 나라와 한국·일본·싱가포르 등 3개 나라 총 8개국 출신 인사로 구성돼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