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지던 이발소가 바버숍으로 돌아왔다 (feat. 2:8 가르마)

김나현 작가, 정형택 기자 goodi@sbs.co.kr

작성 2019.03.18 19:12 수정 2019.03.18 19: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1980~1990년대 남성들의 머리를 책임지던 추억의 이발소가 최근 ‘바버숍’으로 화려하게 부활했습니다.
과거 호텔에서 '이발소'를 운영하다가 최근 '바버숍'을 오픈한 54년 경력의 정철수 이발사, 커트 한 번에 3500번 정도의 가위질을 하고, 2대 8로 빗어 넘겨 포마드까지 꼼꼼히 바르고 클래식한 날면도까지 손님들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존 이발소의 낡은 이미지를 버리고 2030 젊은 남성들의 취향을 겨냥한 '바버숍'을 비디오머그가 직접 체험해봤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