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자전차왕 엄복동', 150억 들여 16만 동원 '최악의 성적표'

SBS 뉴스

작성 2019.03.12 10:14 수정 2019.03.12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자전차왕 엄복동, 150억 들여 16만 동원 최악의 성적표
관객의 눈은 냉정했다.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이 최악의 성적으로 극장가에서 퇴장할 전망이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자전차왕 엄복동'은 11일 전국 42개의 스크린에서 595명의 관객을 동원해 누적 관객 수 16만 9,377명을 기록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총 제작비 150억을 투입한 대작이다. 손익분기점은 400만. 지난해 '염력', '인랑', '물괴', '창궐' 등 100억대 대작이 모두 흥행에 실패했지만 모두 70만 이상의 관객은 동원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이 기록한 마이너스 수익률은 최근 3년간 100억 이상 제작비가 투입된 영화 중 최악 수준이다.
이미지
이 정도일 줄은 몰랐다. 2월 27일 문화의 날 개봉해 할인 티켓의 힘이라도 기대했지만 관객은 내실의 영화에 눈을 돌렸다. 개봉 첫날 제작비 10억의 저예산 영화 '항거'에 두 배 가까이 뒤지며 박스오피스 5위로 출발했고, 기상영작 '증인', '사바하'에도 밀렸다.

신작 효과도 보지 못했다. 일주일 후 '캡틴 마블'이 개봉하자 박스오피스 10위권 밑으로 곤두박질쳤다.

타이틀롤을 맡은 정지훈을 비롯한 배우들은 최선을 다했지만 노력만으로도 안 되는 것이 있었다. 영화의 완성도였다. 무리한 픽션을 가미한 각본은 둘째치고 100억대 영화라고는 믿을 수 없는 조악한 CG는 기술 수준이 상향 평준화된 충무로에서 놀라울 정도로 튀는 결과물이었다.

대중의 무관심과 관람객의 냉정한 혹평에 '자전차왕 엄복동'은 사실상 개봉 2주 만에 백기를 들었다. 오는 14일 VOD 출시를 예고했다.



(SBS funE 김지혜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