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석방 후 첫 주말…변호인 접견·예배 없이 자택서 휴식

SBS뉴스

작성 2019.03.10 0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MB, 석방 후 첫 주말…변호인 접견·예배 없이 자택서 휴식
보석으로 풀려난 뒤 처음 주말을 맞은 이명박(78)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변호인 접견이나 예배 없이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법조계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 변호인단은 8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자택을 찾아 접견한 이후 추가 방문을 하지 않았다.

다만, 다음 공판을 앞둔 11∼12일 한 차례 접견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변호인단은 개신교 신자인 이 전 대통령을 위해 집에서 예배를 볼 수 있도록 목사에 대한 접견 신청을 고려하고 있지만, 일단 이번 주말에는 접견 신청이 없었다.

이 전 대통령은 구치소에 있을 때도 주말마다 예배를 올린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전 대통령 측 강훈 변호사는 "(이 전 대통령이 다니는) 교회 측에서 어떤 목사가 자택 예배를 집전할지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은 외부와의 접촉이 모두 차단된 채 주말 동안 재판과 증인 신문 준비를 잠시 미뤄두고 자택에서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재판 과정에서 건강상 문제를 호소한 바 있어 자택에서 주로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강 변호사는 지난 8일 자택에서 접견을 마친 직후 "이 전 대통령이 구치소에 있을 때 잠을 잘 이루지 못했던 것이 기억나 석방 후 어떻게 지내는지 물었는데 '아직 적응되지 않아 잠이 잘 오지 않는다'는 대답을 들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보석 조건을 제대로 이행하는지 확인하기 위해 경찰이 이 전 대통령 자택을 방문하는 절차는 주말에도 평일과 마찬가지로 하루 1차례씩 이뤄진다.

경찰은 법원의 협조 요청에 따라 하루 한 번씩 논현1파출소장 또는 파출소 소속 경찰이 자택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 머물고 있는지, 외부와 접촉하지는 않았는지 확인한 뒤 이를 법원에 알린다.

실제 경찰은 석방 다음 날인 지난 7일부터 매일 이 전 대통령의 자택을 방문하고 있다.

경찰은 이 전 대통령 자택을 드나든 몇몇 차량에 누가 타고 있었는지 확인하려 했으나 경호처 측이 보안을 이유로 난색을 드러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운전기사 등 경호 업무와 무관한 이들을 통해 누가 출입하는지 확인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보석 조건이 제대로 지켜지는지 확인하는 구체적인 방안은 경찰과 이 전 대통령의 주심인 송영승 고법 판사, 검사, 변호인 등이 참석하는 이달 14일 회의에서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이 전 대통령 자택을 하루 1차례씩 확인하는 절차와 관련해 구체적인 방안은 앞으로 법원과 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며 "회의에서 이런 부분을 이야기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