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외교부, 미세먼지 中 책임론에 "충분한 증거 있나?"

유영수 기자 youpeck@sbs.co.kr

작성 2019.03.06 17:34 수정 2019.03.07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中 외교부, 미세먼지 中 책임론에 "충분한 증거 있나?"
중국 정부가 미세먼지 중국 책임론을 재차 부인했습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6일) 문재인 대통령이 미세먼지 문제에 대한 한·중 공조방안 마련을 지시한 데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 "관련 보도를 알지 못 한다"면서 "한국의 미세먼지가 중국에서 온 것인지에 대해 충분한 증거가 있는지 모르겠다"고 반문했습니다.

그는 서울의 초미세먼지 농도가 147㎍/㎥를 넘었지만 최근 이틀간 베이징에는 미세먼지가 없었던 것 같다며, '중국 책임론'을 사실상 반박했습니다.

그러나 오염물질의 장거리 이동에는 시간이 걸리는 데다 베이징에서 지난 2∼4일 대기오염 주황색 경보가 발령됐고 전국인민대표대회가 개막한 어제 오전까지도 초미세먼지 농도가 200㎍/㎥를 넘었던 것을 보면 루 대변인이 든 예가 '중국 책임론' 반박의 근거가 되기에는 부족해 보입니다.

그는 "(미세먼지의) 발생 원인은 매우 복잡하다"면서 "종합적인 관리는 과학적 태도에 근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루 대변인은 이어 한·중 공조에 대해 "협력하는 것은 당연히 좋은 일"이라며, 이어 구체적인 사항은 관련 부문에 문의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중국 생태환경부는 지난 1월 월례 브리핑에서 "다른 사람이 자기한테 영향을 준다고 맹목적으로 탓하기만 하다가는 미세먼지를 줄일 절호의 기회를 놓칠 것"이라면서 한국이 스스로 미세먼지 관리에 힘쓰라고 제언했습니다.

또 지난해 12월에는 "서울의 미세먼지는 주로 서울에서 배출된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