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미세먼지 원인물질 저감에 정책역량 총동원…입법도 박차

권란 기자 jiin@sbs.co.kr

작성 2019.03.05 10: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당정, 미세먼지 원인물질 저감에 정책역량 총동원…입법도 박차
당정은 미세먼지 원인물질을 원천적으로 줄이기 위해 가용한 정책역량을 총동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오늘(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문가들은 중국발 서풍과 대기 정체 현상이 겹쳐 미세먼지가 더욱 악화했다고 분석하지만, 이유를 막론하고 불편과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러면서 "차량 운행 제한과 공사장 먼지 저감 조치가 진행되고 있는데, 미세먼지 발생이 많은 사업장을 대상으로 상시 감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 차원의 저감 대책이 효과적으로 집행되도록 당정과 지자체가 유기적 협조 체제를 구축하겠다"고도 했습니다.

조 정책위의장은 "지난달 한중 환경장관 회담에서 한중 협조 체제 구축에 합의했는데, 협약이나 협정 수준이 되도록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지난해 미세먼지 특별법 처리로 해결의 전기가 마련됐지만, 실질적인 입법 조치를 위해 3월 임시국회에서 여야가 적극 노력해야 한다"며 국회의 역할도 강조했습니다.

한정애 정책위 수석부의장도 회의에서 "지자체가 역량을 총동원해 상시 가동되는 미세먼지 배출 사업장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 달라"고 당부한 뒤 "당정이 협력해 지자체와 협력 강화 방안을 만들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