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독립운동가들이 여옥사 8호 감방서 목숨 걸고 불렀던 노래…삼일절 맞아 김연아, 박정현의 목소리로 재해석

김유진 PD, 조기호 기자 cjkh@sbs.co.kr

작성 2019.03.02 15: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유관순, 임명애, 김향화, 어윤희, 권애라, 신관빈, 심명철.

많은 이들에게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국 곳곳에서 대한 독립을 외치다 여옥사 8호 감방에 수감됐던 여성 독립운동가입니다. 
 
투옥 상태에서도 독립을 향한 투쟁은 계속됐습니다. 감방 안에서도 수시로 만세를 외쳤고, 끔찍한 성고문까지 당했지만 노래로서 서로를 격려했습니다.

그리고 100년 뒤, 심명철 지사의 아들에 의해 그때 그 뜨거웠던 노래가 세상에 처음 공개됐습니다. 오래된 탓에 선율은 전해지지 않았지만 최근 가수 박정현과 김연아 선수의 목소리로 재해석됐습니다.

프로듀서 조기호 / 구성 김유진 / 편집 박혜준 
내레이션 박채운 / 조연출 홍단비 인턴 / 제작지원 KB국민은행

(SBS 스브스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