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면접도 전에 'BH 추천' 문건…'채용비리'와 비슷

임찬종 기자 cjyim@sbs.co.kr

작성 2019.02.25 20:52 수정 2019.02.25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른바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수사 속보 전해드립니다. 환경부가 산하기관 임원 공모에 지원한 사람들을 면접하기 전에 청와대에서 추천한 인사들을 별도 표시해 관리한 문건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특별 관리된 인사들은 대부분 합격했는데 검찰은 채용 비리 사건과 비슷한 구도로 보고 있습니다.

임찬종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환경부 등을 압수수색하는 과정에서 산하기관 임원 공모와 관련된 여러 문건을 확보했습니다.

이 가운데 지원자들에 대한 면접이 시작되기 전에 작성된 문건들에 주목하고 있습니다.

산하기관 임원 선발은 민간인이 참여하는 독립적 임원추천위원회에서 면접 등을 통해 복수의 후보를 추천하고, 환경부 장관이 최종 후보를 선정한 뒤 대통령이 임명하는 방식입니다.

면접 전에는 환경부나 청와대가 관여할 권한이 없다는 얘기입니다.

검찰은 그런데 면접 전에 작성된 일부 문건에서 특정 후보자들 이름 옆에 청와대가 추천한 인사라는 표시를 발견했습니다.

환경부 관계자들로부터 추천 인사를 합격시키라는 청와대의 사실상 지시가 있었다는 진술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이렇게 청와대 추천 인사로 확인된 지원자들이 대부분 원하는 자리에 임명되거나 탈락한 일부 인사는 다른 관련 기관 임원으로 임명된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청와대의 지시를 받은 환경부가 산하기관의 공정한 임원 공모를 방해한 혐의, 즉 업무방해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채용 비리 사건 수사와 비슷한 구도라는 겁니다.

검찰은 조만간 청와대가 추천한 인사들을 불러 청와대 개입 여부를 추가 확인할 계획입니다.

(영상편집 : 김준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