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느림보 운전에 연쇄추돌 1명 사망…그냥 떠난 운전자

느림보 운전에 연쇄추돌 1명 사망…그냥 떠난 운전자

송성준 기자 sjsong@sbs.co.kr

작성 2019.02.25 20:57 수정 2019.02.25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24일)밤 한 70대 운전자가 몰던 화물차가 고속도로에서 천천히 달리다 거의 멈춰 섰습니다. 그 바람에 뒤따르던 차량들이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졌는데 이 운전자는 아무 조치 없이 현장을 떠났습니다.

송성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어젯밤 8시 48분 통영-대전 간 고속도로, 72살 A 씨의 1t 화물차가 도로 위를 천천히 달립니다.

그러더니 1~2차로 중간에 거의 멈춰 섭니다.

잠시 뒤 뒤에서 달려오던 57살 B 씨의 화물차가 서 있던 화물차를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그런데 받힌 A 씨 차량은 아무 일 없었다는 듯 그대로 출발합니다.

앞차를 들이받고 멈춰선 B 씨의 화물차를 뒤따라 오던 승용차 2대가 잇따라 들이받았고 이 사고로 B 씨는 목숨을 잃었습니다.

경찰은 저속운전을 하다 도로에 거의 멈춰서 사고가 났는데도 그대로 떠난 운전자 A 씨를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입건했습니다.

[진주경찰서 관계자 : 자기(A 씨)는 쿵 하는 소리는 들었는데 사고 차량으로 뒤에서 받혔는지 모르고 갔다고 합니다.]

경찰은 A 씨가 고속도로 최저 운행속도인 시속 50km 이하로 달려 사고를 유발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진주경찰서 관계자 : 운전자는 (시속) 50~60km로 갔다고 진술하는데 CCTV 영상으로 속도 분석을 해봐야 할 상황입니다.]

경찰은 A 씨가 무면허나 음주 운전은 아니었다면서도 졸음운전 여부는 좀 더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 정경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