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유총 '검은 옷' 시위…"좌파가 유치원 문제 일으켰다"

한유총 '검은 옷' 시위…"좌파가 유치원 문제 일으켰다"

노유진 기자 knowu@sbs.co.kr

작성 2019.02.25 21:09 수정 2019.02.25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유치원 비리 막기 위한 법과 관련해 교육 당국과 대립해온 사립유치원 단체 한유총이 오늘(25일) 대규모 집회를 열었습니다. 검은 옷을 입고 모여서 좌파가 유치원 문제를 일으켰다며 색깔론까지 꺼냈습니다.

먼저 노유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유아교육 다 죽인다. 다 죽인다! 다 죽인다! 다 죽인다!]

집회에 참가한 한유총 소속 유치원 원장과 교사들은 대부분 검은 옷을 입었습니다. 상복도 등장했습니다.

교육 정책이 사립유치원에 사망 선고를 내렸고 유아교육을 죽이고 있다며 항의 차원에서 검은 옷을 맞춰 입은 겁니다.

사립유치원 말살 정책을 규탄한다며 합동분향소를 만들어 헌화하는 퍼포먼스까지 벌였습니다.

주최 측 추산 3만여 명, 경찰 추산 1만 1천여 명이 모였습니다.

'좌파'를 언급하며 색깔론까지 꺼내 들었습니다.

[이덕선/한국유치원연합회 이사장 : 교육부 관료주의와 유아기 때 교육으로 사회주의형 인간을 양성하고자 하는 좌파들의 교육 사회주의가 야합하여 오늘의 사립유치원 문제를 일으켰다.]

이들은 다음 달부터 시행되는 유아교육법 시행령이 사유재산인 사립유치원의 재산권을 침해한다며 철회하라고 주장했습니다.

사립유치원에 국가 관리회계시스템, 에듀파인 사용을 의무화한 것과 유치원을 폐원하려면 학부모의 2/3 이상 동의를 받도록 한 부분을 문제 삼았습니다.

한유총은 오늘 집회에 의사협회와 어린이집 연합회 대표를 참여시켜 "정부로부터 희생을 강요당하는 단체"라며 연대를 시도하기도 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동철, 영상편집 : 원형희)

▶ "사유재산 침해" 외친 한유총…유은혜 "강력 대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