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배터리 잔량 믿었는데 갑자기 주르륵…멈춰 버린 전기차

배터리 잔량 믿었는데 갑자기 주르륵…멈춰 버린 전기차

유병수 기자 bjorn@sbs.co.kr

작성 2019.02.25 07:48 수정 2019.02.25 08: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엔 도로 위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전기차가, 주행할 수 있는 거리가 남아 있는데도 갑자기 서버리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굉장히 위험한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는 건데 제조사 측은 전기차의 특성 때문이라는 설명만을 내놨습니다.

보도에 유병수 기자입니다.

<기자>

언덕을 오르던 차량의 속도가 갑자기 줄더니 차체가 뒤로 밀리기 시작합니다. 운전자가 급히 핸들을 돌려보지만 결국 벽을 들이받고 맙니다.

운전석 계기판엔 9km를 더 주행할 수 있다고 표시됐지만 오르막길에서 갑자기 가속 페달이 듣지 않았다는 겁니다.

[곽 모 씨/사고 전기차 운전자 : 엄청 놀랐죠. 만약에 대형차들이 막 왔다 갔다 했으면 저는 진짜 목숨을 잃을 수도 있었겠구나, 그런 생각도….]

제조사 서비스센터를 갔더니 복잡한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차량제조사 서비스센터 직원 : (가속 페달을) 지그시 밟을 때와 확 밟을 때 전기부하가 달라질 것이고요. 과부하가 걸리면 모터가 작동 안 된다고 그렇게 판단하고 있습니다.]

사고 당시 차량 배터리의 남은 전력이 3% 정도로 낮았는데 이런 상태에서 가속 페달을 세게 밟으면 출력이 갑자기 제한될 수 있다는 겁니다.

차량 설명서에는 "배터리 잔량이 낮아 파워가 제한된다는 경고문구가 나오면 급가속을 하지 말라"는 내용은 있지만 어떤 상황이 벌어질 수 있는지, 대처 요령이 무엇인지는 설명이 없습니다.

차량 제조사 측은 계기판의 남은 주행거리는 조건에 따라 다르게 표시될 수 있다며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았다면 사고를 피했을 것이라는 입장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