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은 살인이다"…음주 뺑소니에 예비대학생 사망

TJB 박찬범 기자

작성 2019.02.24 20:56 수정 2019.02.25 10:4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윤창호 법은 생겼지만 음주운전 바로 뿌리 뽑히지 않고 있습니다. 그제(22일) 대전에서 대학교 입학이 열흘 남은 19살 청년이 또 음주 뺑소니 차에 치여서 숨졌는데 오늘 발인이 있었습니다. 가족들 얘기 들어보시죠.

TJB 박찬범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2일 새벽 음주차량에 치여 숨진 19살 故 차태현 군의 발인 시간입니다.

불과 3일 전만 해도 같이 밥을 먹고 대학 얘기를 했던 아들을 영원히 볼 수 없다는 생각에 부모의 억장이 무너져 내립니다.

운구차를 본 어머니는 바닥에 주저앉아 하염없이 눈물을 흘립니다.

교복을 입은 친구들이 운구차에 관을 옮기며 마지막 인사를 하지만 어머니는 아들의 관을 붙잡고 놓아주지 않습니다.

故 윤창호 씨에 이어 또 한 명의 청춘이 음주운전 때문에 가족 곁을 떠나는 순간입니다.

[곽민서/故 차태현 군 친구 : 그날이 마지막인 줄 알았으면 조금이라도 더, 태현이가 좋아하는 게임이라도 조금 더 하다가 갔으면….]

사고 전날은 차 군 어머니의 생일이었는데 그날 밤에 먹은 생일 케이크가 가족과 함께한 마지막 음식이 됐습니다.

유족들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글을 올려 가해자를 엄벌해 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경재/故 차태현 군 이모부 : 더 이상 음주운전에 대해서 허용하는 분위기 안 만들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음주운전은 살인입니다. '윤창호법'이 만들어질 때 우리 대통령님도 살인에 준해서 처리한다고 했습니다. 이 사람은 살인 현행범입니다.]

경찰은 피의자 39살 남 모 씨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영상취재 : 송창건 TJ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