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사회단체, IOC에 '대한체육회 제재 촉구' 서한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22 16:5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시민사회단체, IOC에 대한체육회 제재 촉구 서한
문화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에게 서한을 보내 대한체육회에 대해 즉각적인 조처를 요청했다고 22일 밝혔습니다.

문화연대,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여성인권위원회, 성매매문제해결을위한전국연대, 스포츠문화연구소, 젊은빙상인연대, 체육시민연대,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의전화 등 시민사회단체는 바흐 위원장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올림픽헌장은 인간의 존엄을 최우선으로 중시하고 있지만 대한체육회는 공공연히 존재하는 스포츠 현장에서의 폭력과 성폭행, 인권침해에 대처하지 못하고 심지어 징계를 받은 지도자들이 다시 복귀하는 것을 돕기까지 했다는 의심을 받는 실정"이라며 "이에 선수들은 어디에서도 도움을 받을 수 없는 현실"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한국에서 운동선수에 대한 인권 유린은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라 거의 모든 종목의 선수와 지도자, 나아가 각 종목단체의 책임자들마저 오래 경험하거나 알고 있는 보편적 상황"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시민사회단체들은 "그러나 정작 대한체육회는 국가올림픽위원회가 정부의 권한으로부터 자유로워야 한다는 원칙을 이유로 정부의 노력을 지나친 정치적 개입이라고 반발하며 한국 사회의 요구와 정부의 노력을 무력화시키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이 서한을 통해 IOC에 "한국에서 벌어지는 운동선수 인권침해 실태를 조사하고 대한체육회의 올림픽헌장 위반 사항을 확인해 선수 인권침해를 방조하고 조장한 대한체육회에 강력한 경고와 제재를 가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이 단체들은 IOC로부터 회신이 오면 기자회견 등을 통해 해당 내용을 공유할 계획입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