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하위층은 더 줄고 상위층은 더 늘고…소득 격차 '최대'

하위층은 더 줄고 상위층은 더 늘고…소득 격차 '최대'

한승구 기자 likehan9@sbs.co.kr

작성 2019.02.21 20:44 수정 2019.02.21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다음은 우리 살림살이가 어떤지 보여주는 정부 통계 살펴보겠습니다. 지난해 4분기 조사 결과 1년 사이에 잘 사는 사람들의 소득은 더 늘어났고 반대로 저소득층의 지갑은 더 얇아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정부가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래 소득 격차가 가장 크게 벌어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먼저 한승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4분기 소득 하위 20% 가구의 한 달 소득은 123만 8천 원에 불과했습니다.

1년 전보다 17.7%나 쪼그라들면서, 전체 가구 평균인 460만 6천 원의 3분의 1이 채 안 됐습니다.

일자리 영향이 컸습니다.

하위 20%는 가구당 취업자가 0.64명에 불과했는데 이러다 보니 근로 소득이 1년 새 36% 넘게 줄었습니다.

[조영무/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 : 소득 하위 계층이 많이 분포되어 있는 단순 조립, 또는 노무, 가공, 용역·서비스 제공업 이런 쪽에서는 일자리가 많이 줄고 있고….]

반면 상위 20% 가구의 소득은 월 932만 4천 원으로 10.4%나 늘었습니다.

하위 20% 소득은 감소폭이, 상위 20%는 증가폭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3년 이후 최대를 기록했습니다.

잘 사는 사람은 더 수입이 늘었고 소득이 낮은 사람들은 수입이 더 줄어든 겁니다.

정부가 기초연금이나 세금 환급 등 저소득층 지원을 위해 안간힘을 썼지만 역부족이었다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에 따라 처분 가능한 소득을 가구 구성원 수를 고려해 따져보면 상위 20%의 소득이 하위 20%의 5.47배로 집계됐습니다.

4분기 기준으로 역시 통계 작성 이후 가장 큰 격차로 그만큼 소득 분배가 불균형해졌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주 원/현대경제연구원 경제연구실장 : 제조업 구조조정부터 시작을 해서 자영업 위기까지 그런 경기적 요인이 가장 컸던 것 같습니다.]

올해는 경기가 더 나빠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정부는 일자리 늘리기는 물론 기초연금이나 근로장려세제 등을 통해 소득 격차를 줄이는 데 주력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 김학모, 영상편집 : 김종미)     

▶ 소득주도성장 정책에도 '역설적 통계'…긴급 장관회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