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단기 늦게 열었다"며 주먹질…경비원에 갑질한 입주민

정동연 기자 call@sbs.co.kr

작성 2019.02.20 20:56 수정 2019.02.20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서울 강남에서도 가장 비싼 아파트로 손꼽히는 곳에서 입주민이 경비원을 폭행한 사건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자기가 들어가는데 아파트 차단기를 미리 올려놓지 않았다는 게 이유입니다.

자세한 내용 정동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설 연휴 마지막 날이었던 지난 6일, 오토바이를 탄 남성이 진입차단기를 피해 아파트 단지 안으로 들어갑니다.

오토바이에서 내려 곧장 경비실로 들어가더니 폭언과 함께 주먹질을 시작합니다.

[가해 남성 : 아, 진짜 이 XX 진짜. 야 어?]

[경비원 : 사장님 치지 마십시오. 치지 마시고….]

뒤늦게 도착한 경비업체 관리자까지 함께 사과했지만 소용이 없습니다.

[경비업체 관리자 : 죄송해요. 죄송해요.]

[가해 남성 : 이 XXXX야 욕을 왜 얻어 X먹고 왔냐고. XXX 아예 여기서 열어주고 정초부터 욕 얻어 X먹지 말고.]

때린 사람은 아파트 단지 입주자 대표회의 총무이사 아들인 43살 권 모 씨.

평소 자신의 차나 오토바이는 곧바로 들어갈 수 있게 차단기를 열라고 했는데 지키지 않았다는 게 폭행 이유였습니다.

[피해 경비원 : 근무 교대하자마자 기재하는 게 좀 있어요. 기재하다가 밖에서 부릉부릉 소리가 나길래 곧바로 창문 열고 게이트를 열었는데 그분 입장에서는 (화가 난 거죠.)]

권 씨의 어머니가 아파트 관리용역 계약을 담당하는 총무이사이다 보니 계속되는 갑질을 참을 수밖에 없었다고 경비원들은 말합니다.

입술이 찢어지고 치아가 흔들릴 정도까지 때리고도 권 씨는 언론 보도 전까지 사과조차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권 씨의 입장을 듣기 위해 전화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 홍종수, 영상편집 : 전민규, 영상제공 :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