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마차도, 10년 3억 달러에 샌디에이고행…미국 스포츠 FA 최대 규모

마차도, 10년 3억 달러에 샌디에이고행…미국 스포츠 FA 최대 규모

주영민 기자 naga@sbs.co.kr

작성 2019.02.20 06: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메이저리그의 강타자 매니 마차도(27)가 미국 프로스포츠 FA 역사상 최대 규모인 10년 3억 달러, 약 3천385억 원에 샌디에이고 파드리스로 이적했습니다.

MLB닷컴, ESPN 등 미국 언론은 "마차도가 샌디에이고와 10년 3억 달러에 계약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차도 전에 미국 프로스포츠 역대 FA 최고액은 2007년 11월 알렉스 로드리게스가 뉴욕 양키스와 10년 계약하며 약속받은 2억 7천500만 달러였습니다.

장칼로 스탠턴이 2014년 11월 마이애미 말린스와 13년 3억 2천500만 달러에 계약한 적이 있지만, 당시 계약은 FA가 아닌 연장계약이었습니다.

마차도는 시카고 화이트삭스로부터 10년 3억 5천만 달러도 제안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디애슬레틱은 "화이트삭스의 제안에는 인센티브가 포함됐다"고 전했습니다.

현지 언론은 "샌디에이고가 마차도에게 3억 달러를 보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마차도는 브라이스 하퍼와 함께 이번 FA 시장 최대어로 꼽혔습니다.

많은 구단이 마차도에게 영입 제의를 했지만, 스프링캠프가 시작한 뒤에도 마차도의 계약 소식은 들리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후발주자' 샌디에이고가 3억 달러라는 천문학적인 액수를 제시하면서 마차도의 행선지가 정해졌습니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만년 하위권 팀이었던 샌디에이고는 마차도를 영입하며 도약의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지난 시즌 후반기 마차도와 LA 다저스에서 함께 뛴 류현진은 마차도의 샌디에이고행 소식에 "이제 마차도는 다른 팀 선수니까, 잘 잡아야죠"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