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모바일 등 디지털 광고비 4조 원 돌파…방송 광고 추월

이기성 기자 keatslee@sbs.co.kr

작성 2019.02.19 09:51 수정 2019.02.19 09: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작년 모바일 등 디지털 광고비 4조 원 돌파…방송 광고 추월
지난해 스마트폰 등을 통한 디지털 광고비가 4조원을 넘어서면서 방송 광고비를 처음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문과 잡지 등 인쇄매체 광고비는 감소했고, 방송매체 중에서는 지상파TV와 라디오가 비교적 큰 폭으로 줄어든 반면 케이블·종합편성채널과 IPTV는 증가하는 등 희비가 엇갈렸습니다.

19일 제일기획이 발표한 '2018년 대한민국 광고비 결산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총 광고비는 11조7천20억원으로, 전년(11조1천847억원)보다 4.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16년과 2017년에 각각 1%대에 머물던 광고시장 성장률이 다소 높아진 것은 모바일광고 시장이 확대된 가운데 평창동계올림픽과 월드컵, 아시안게임 등 글로벌 스포츠 이벤트가 호재로 작용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매체별로는 모바일 광고비가 무려 26.4%나 증가한 2조8천11억원에 달하며 2년 연속 1위에 올랐습니다.

케이블·종편(1조9천632억원)과 PC(1조5천924억원), 지상파TV(1조4천425억원), 신문(1조4천294억원)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모바일과 PC를 합친 디지털 광고비가 1년 만에 14.4%나 늘어난 4조3천935억원으로, 4조원을 돌파하면서 광고비 집계 이후 처음으로 TV와 라디오를 합친 방송매체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모바일 광고비가 급증한 것과는 달리 PC 광고비는 2% 감소해 디지털 광고시장이 모바일 중심으로 재편된 것으로 평가됐습니다.

방송 광고 시장은 총 3조9천636억원으로 전년 수준을 유지했으나 지상파 TV의 경우 잇단 스포츠 빅이벤트에도 불구하고 드라마 등 콘텐츠 경쟁력 약화로 2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했습니다.

반면 케이블·종편 광고비는 6.4% 늘어난 1조9천632억원으로 2조원에 육박했고, IPTV는 1천163억원으로 17.0%나 증가했습니다.

인쇄매체의 경우 신문 광고 시장은 1조4천294억원으로 0.5% 줄었고, 잡지 광고비도 주요 매체들의 폐간이 이어지면서 10.3%나 감소한 3천82억원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밖에 옥외(OHH·Out of Home) 광고 시장의 경우 교통광고비가 12.0% 늘어난 4천874억원에 달했으나 극장광고는 2.9% 줄어든 2천213억원에 그치면서 집계 후 처음으로 역성장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제일기획은 올해 광고시장 전망과 관련, 작년보다 5.7% 성장한 12조3천699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보고서는 "국내외 경제가 저성장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모바일광고의 지속적인 성장과 더불어 지상파 중간광고 도입, 디지털 옥외광고 확대 등이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모바일 광고비가 처음으로 3조원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습니다.

(사진=픽사베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