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靑 추천 인사 떨어지자 공모 무산 의혹…윗선 쫓는 검찰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2.18 20:56 수정 2019.02.18 22:2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환경부가 지난 정권 때 임명됐던 산하기관 임원들에게 사실상 사표 내라고 강요했다는 의혹을 검찰이 수사하고 있는 가운데, 당시 사표를 쓰고 나간 임원의 빈 자리를 채우려던 공모 절차가 갑자기 무산된 배경에 대해서도 검찰이 확인하고 있습니다. 환경부가 청와대 추천 인사를 임명하기 어려워지자 공모 자체를 무산시킨 것은 아닌지 검찰은 의심하고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7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 임원추천위원회 의결서입니다.

지원자 면접 심사 결과, 적격자가 없다고 판단돼 후보자 모집을 다시 실시한다는 의결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지원자 16명 가운데 서류 심사 합격자 7명을 선정해 면접까지 실시해 놓고 돌연 공모가 무산된 겁니다.

환경부의 표적 감사로 사표를 강요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현민 전 상임 감사의 후임을 뽑는 절차였습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한 전직 환경공단 관계자는 검찰이 당시 공모 관련 자료를 제시하며 청와대 추천 인사 A 씨가 탈락하자 환경부나 청와대가 개입해 공모를 무산시켰는지 조사했다고 밝혔습니다.

실제 검찰은 최근 당시 임원추천위원회 위원들을 소환해 공모 무산 경위를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특히 환경부 공무원 신분으로 당시 임원추천위에 소속됐던 B 씨가 공모 무산을 주도한 정황을 포착하고,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이나 청와대의 지시가 있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환경공단이 면접자들의 점수표를 보관하지 않고 폐기 처분한 사실도 확인하고 그 배경을 따지고 있습니다.

환경공단 상임감사 자리는 9개월 넘게 공석으로 있다가 지난 1월 후임자가 임명됐습니다.

검찰은 환경부의 사표 강요와 공모 무산 등 일련의 행위가 산하기관에 정권의 낙하산 인사를 내려보내기 위한 것으로 의심하고 윗선의 실체를 쫓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주용진·양현철, 영상편집 : 이승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