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올림픽 탁구 단일팀 사실상 무산

권종오 기자 kjo@sbs.co.kr

작성 2019.02.18 15: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도쿄올림픽 탁구 단일팀 사실상 무산
탁구 혼합복식 남북 단일팀의 2020년 도쿄올림픽 출전이 사실상 무산될 전망입니다.

지난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린 남북 체육 수장과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 간 '3자 회동' 때 IOC가 단일팀 1개 조의 출전만 인정하기로 해 단일팀 구성에 실패했기 때문입니다.

당시 3자 회동에선 여자농구와 여자하키, 유도, 조정 등 4개 종목만 남북 단일팀 구성에 합의하고, 탁구 등은 국내로 돌아가 추가 논의를 거쳐 단일팀 구성 종목에 포함할지를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탁구가 단일팀 종목에서 '보류'된 건 대한탁구협회가 제안했던 혼합복식의 단일팀 구성 조건이 IOC로부터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남북 단일팀을 구성할 3가지 경우의 수 가운데 탁구협회가 제시한 옵션1과 옵션2에 대해선 IOC가 반대 입장을 보였습니다.

혼합복식은 국가별로 1개 조만 참가하는데, 옵션1은 남북이 각각 출전권을 따는 1개 조 외에 별도로 단일팀에 출전 쿼터를 부여하는 방식입니다.

하지만 IOC는 "남측, 북측, 단일팀 등 세 팀이 출전하는 상황이 생길 수 있다"면서 '1개국 1개팀' 원칙에 위배된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옵션2는 남과 북이 각각 출전권을 확보한 뒤 남녀 선수 2명을 교차해 단일팀을 구성하는 방식입니다.

예를 들어, 남측의 이상수(삼성생명)-전지희(포스코에너지) 콤비와 북측의 함유성-차효심 듀오가 각각 출전 쿼터를 확보한 뒤 이상수-차효심, 함유성-전지희 등 남북 남녀 선수를 섞는 방식입니다.

IOC는 이 방안에 대해서도 "남북 단일팀에 2개 조가 출전할 수 있어 이 역시 '1개국 1개팀' 원칙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마지막으로 남측이 출전권을 따고 북측이 못 땄을 경우 남측이 북측 선수에게 혼복 파트너 한 자리를 양보하는 방식이지만 대한탁구협회는 수용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IOC는 올림픽 예선 단계부터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해 출전 쿼터를 확보하도록 권유하고 있습니다.

대한탁구협회 관계자는 "우리 선수가 피해를 보는 방식의 남북 단일팀은 수용하기 어렵다는 게 기본 입장"이라면서 "혼합복식의 경우 메달 획득 가능성이 큰 종목이기 때문에 IOC와 국제탁구연맹(ITTF)의 방침을 정확하게 확인한 뒤 협회의 최종 방침을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도쿄올림픽에서 탁구는 남녀 단식과 남녀 단체전,혼합복식 등 5개 종목이 치러지는데, 국가별로 단식은 2명, 단체전은 3명, 혼합복식 1개 조가 출전하며 올림픽 예선 등을 통해 쿼터를 확보해야 합니다.

탁구는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때 단일팀을 구성해 여자단체전에서 세계 최강 중국을 허물고 금메달 쾌거를 이뤘던 '원조 남북 단일팀' 종목입니다.

또 지난해 5월 스웨덴 세계선수권 때는 8강 대결이 예정됐던 남북 여자팀이 깜짝 단일팀을 구성해 동메달을 수확했고, 그해 7월 코리아오픈과 국제탁구연맹(ITTF) 그랜드파이널스에선 장우진(미래에셋대우)-차효심(북측) 조가 혼합복식 단일팀으로 참가했습니다.

특히 장우진-차효심 콤비는 코리아오픈 혼합복식 우승에 이어 세계 톱랭커들만 출전한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러나 IOC의 방침에 따라 도쿄올림픽에선 '남북 오누이' 장우진-차효심 조가 단일팀인 '코리아'로 출전할 가능성이 작아졌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