뺑소니 내고 도주하다…폐지 줍던 할머니 덮쳐 참변

KNN 김민욱 기자

작성 2019.02.18 07: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부산에서는 어제(17일) 폐지를 줍던 70대 할머니가 차에 치여 숨졌는데 다른 데서 이미 1차 사고를 내고 달아나던 뺑소니 차량 때문이었습니다. 경찰은 음주 운전을 의심하고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승용차 앞부분이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찌그러져 있습니다. 파손된 자동차 부품들은 바닥에 어지럽게 널려 있습니다.

사고가 난 건 새벽 1시 반쯤, 아파트 입구에서 승용차는 차선을 넘어 마주 오는 택시와 충돌하는 1차 사고를 내고 그대로 달아났습니다.

[택시기사 : (사고 뒤) 급속도로 달리니까 나도 사고가 날 것 같아서 정지하고 말았어요.]

1차 사고를 낸 가해 운전자는 800m 가량을 도주하다 이곳에서 보행자를 충돌했습니다. 이 사고로 폐지를 줍던 78살 A 모 할머니가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경찰은 가해 운전자 42살 박 모 씨에 대해 음주운전 여부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박춘군/부산 해운대경찰서 교통조사 3팀장 : 가해자는 현재 부상 정도가 심한 상태로 병원에 후송조치 하였으며 병원에서 음주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가해자에 대해 혈액 채취를 하였으며 국과수에 감정의뢰를 할 예정입니다.]

경찰은 박 씨가 곡선 구간에서 핸들을 꺾지 않고 직진하다 중앙선을 넘어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박 씨가 회복하는 대로 조사할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