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상 규명해 달라"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유족 국민청원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9.02.15 22: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진상 규명해 달라" 한화 대전공장 폭발사고 유족 국민청원
화약과 폭약 등을 취급하는 한화 대전공장에서 발생한 폭발사고로 20∼30대 청년 3명이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피해 유족이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는 국민청원 글을 올렸습니다.

오늘(15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9개월 만에 두 번의 폭발, 근로자 8명 사망 한화 대전공장 폭발 사건 한 가정의 소중한 가장이자 아들을 빼앗아 갔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폭발사고의 유가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청원인은 "작년 폭발사고에 이어 1년도 안 돼 또 폭발사고가 일어나 모두 8명이 숨졌다"며 "첫 폭발사고는 이유를 알 수 없다고 둘러대고 있는데, 두 번째 폭발사고는 반드시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적었습니다.

이어 "숨진 이들은 20대 초반, 30대 초반으로 군대를 전역하고 부모에게 효도하겠다며 사회에 뛰어든 어린 아들과 이제 갓 걸음마를 뗀 아이들의 아버지"라며 "한 가정의 소장한 가장이자 귀한 아들로 유족들은 한 사람을 잃은 게 아니라 모든 것을 잃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화 대전공장에서는 지난해 5월 폭발사고로 5명이 숨진 데 이어 어제도 폭발과 함께 불이 나 공장 안에 있던 노동자 3명이 숨졌습니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