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방으로 옮기려면 1천100만 원'…금품 챙긴 변호사에 구속영장

원종진 기자 bell@sbs.co.kr

작성 2019.02.15 22: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남부지검은 교도소나 구치소의 수감자를 독방으로 옮겨주겠다며 금품을 챙긴 혐의로 변호사 김 모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변호사는 여러 명이 함께 한 방에서 생활하는 '혼거실' 수감자를 독방으로 옮겨주겠다며 수감자 3명에게서 1인당 1천100만 원씩 모두 3천300만 원을 자문료 명목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변호사 등록 전 13년 동안 판사로 재직하기도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