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정부, 공유경제·원격진료 '사회적 대타협' 주력"

화강윤 기자 hwaky@sbs.co.kr

작성 2019.02.15 10: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홍남기 "정부, 공유경제·원격진료 사회적 대타협 주력"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공유경제와 원격진료는 선진국에서도 하고 있는 제도로 세계 10위 경제 대국 한국에서 못할 게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날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CEO 혁신포럼에서 '4차 산업혁명과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강연을 마치고 나온 질문에서 이렇게 답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기술이 아니라 이해관계자 갈등조정이 가장 큰 상황이 돼버렸다"면서 "공유 택시는 택시업계와의 관계, 공유숙박은 숙박업계 반대, 원격의료는 의료계 반대로 진전이 안 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반대를 고려하지 않고 서비스를 도입하기는 어렵고, 기존 이해관계 계층과 상생방안을 만들고 사회적 대타협이 이뤄져야 도입할 수 있기 때문에 이 두 가지가 작동되도록 하는 데 정부가 주력해야 한다고 설명했습니다.

홍 부총리는 "공유 택시도 택시업계를 위한 여러 가지 제도개선과 지원이 같이 병행돼서 이뤄져야만 제도도입이 가능할 것"이라며 "사회적 대타협이 속도가 나지 않지만, 이해를 조정할 수 있는 방안이 필요하고 사회적 합의가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