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수입차 구매 고객이 변한다…20대보다 60대가 많아져

수입차 구매 고객이 변한다…20대보다 60대가 많아져

동세호 기자

작성 2019.02.15 07:01 수정 2019.02.15 10: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수입차 구매 고객이 변한다…20대보다 60대가 많아져
수입차의 구매 고객층 연령대가 30대 이하에서 중·장년층으로 옮겨가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1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에서 개인이 구매한 수입차(승용)는 모두 16만6천271대로 이를 연령별로 보면 30대가 5만7천542대(34.6%)를 구매해 가장 많았습니다.

이어 40대가 5만1천153대(30.7%)로 2위를 차지했고, 50대(18.6%), 60대(7.7%), 20대(6.4%)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수입차 최다 고객층인 30대의 비중은 줄어들고 있지만, 40대 이상의 고객층은 갈수록 두터워지고 있습니다.

30대의 비중은 2015년 38.0%에서 2016년 38.2%로 소폭 증가했다가 2017년 35.9%로 꺾였고 지난해는 34.6%까지 내려갔습니다.

10년 전부터 수입차 시장의 급성장을 이끈 고객층인 20대의 구매량은 2015년을 정점으로 3년 연속 내리막을 탔습니다.

20대의 수입차 구매는 2015년 1만1천847대로 8.0%를 차지했지만, 지난해는 1만671대로 3년 전보다 10% 감소하면서 비중도 6.4%로 줄었습니다.

반면 40대의 비중은 2016년 28.3%에서 2016년 29.4%, 2017년 30.2%, 2018년 30.7% 등으로 꾸준한 상승세를 보였습니다.

50대 역시 2016년에는 16.5%로 30대의 절반에도 못 미쳤지만, 2017년 17.7%, 2018년 18.6% 등으로 늘어 30대와의 격차를 줄였습니다.

특히 60대의 수입차 구매는 2016년 9천455대에서 2017년 1만854대, 2018년 1만2천861대 등 2년간 36.0% 급증했습니다.

60대가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6.5%에서 지난해는 7.7%까지 올라 20대보다 많았습니다.

이처럼 수입차 구매 연령대가 높아진 것은 취업난 등에 따라 청년층의 구매력이 떨어진 데다 젊은 층에서 인기가 높았던 폭스바겐이 배출가스 조작 사태로 판매가 중지된 영향으로 분석됐습니다.

업계에서는 노후준비를 하던 베이비부머 세대가 60대가 되면서 소비 여력이 커져 국산차에서 수입차로 바꾸는 수요도 적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연령별로 선호하는 브랜드가 '20∼30대 BMW, 40대 이상 메르세데스-벤츠'라는 경향은 지난해에도 이어졌지만 약해졌습니다.

지난해 30대가 구매한 수입차는 BMW가 1만3천701대로 가장 많았고, 벤츠 1만2천628대, 도요타 4천814대 등의 순이었습니다.

20대도 BMW(3천152대)가 벤츠(2천259대)보다 많았습니다.

40대는 벤츠가 1만1천497대로 BMW(9천16대)보다 많았고, 50대 역시 벤츠(8천230대)가 BMW(4천612대)의 2배에 가까웠습니다.

다만, 2017년에는 20대의 BMW와 벤츠 구매 비중이 각각 34.7%, 22.8%로 11.9%포인트 격차가 났지만 지난해는 BMW(29.5%)와 벤츠(21.1%) 차이는 8.3%포인트로 좁혀졌습니다.

업체 관계자는 "지난해 BMW가 화재 사태로 전반적으로 판매가 줄었고 벤츠가 C클래스 이하의 차종을 늘려 라인업이 다양화한 영향도 반영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