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자영업자·소상공인 첫 만남…화두는 최저임금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19.02.14 21:00 수정 2019.02.14 22: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처음으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을 따로 청와대에 초청해 만났습니다. 역시 최저임금 관련한 대화가 길게 이어졌습니다.

전병남 기자가 오늘(14일) 만남을 정리했습니다.

<기자>

자영업자·소상공인과 역대 첫 간담회, 문재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이 부담을 가중시켰다는 점을 솔직히 인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자영업과 소상공인들의 형편은 여전히 어렵습니다. 최저임금의 인상도 설상가상으로 어려움을 가중시킨 측면이 있었으리라고 생각합니다.]

참석자들도 대통령과 해당부처 장관들을 향해 최저임금과 관련한 현장의 목소리를 쏟아냈습니다.

[이재광/전국가맹점주협의회 공동의장 : 일자리 안정자금 같은 걸 신청하고 싶어도 4대 보험 부담 때문에 못하는 부분이 많습니다.]

한 참석자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해줄 것을 건의하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의 고통을 해소해 주지 못해 미안하다"면서도 장기적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말했습니다.

대신 최저임금 논의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입장을 반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최저임금의 인상을 결정하는 과정에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의견도 충분히 대변되도록 하겠습니다.]

카드 수수료 인하, 골목상권 보호 방안도 오늘 대화의 화두였습니다.

문재인 정부 '약한 고리'로 꼽히는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 

경제활동 인구 25%를 차지하는 이들의 불만과 어려움을 해결하는 것이 최대 정책 목표, '집권 3년 차 체감할 수 있는 경제 성과'와 직결된다는 데에는 청와대 내 누구도 이견이 없어 보입니다.

(영상취재 : 박승원·유동혁, 영상편집 : 최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