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장관에게 수차례 사표 제출 현황 보고"…윗선 수사

김기태 기자 KKT@sbs.co.kr

작성 2019.02.14 20:22 수정 2019.02.14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제 검찰은 사표를 내도록 강요하고 지시한 사람이 누군지 그 윗선을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특히 산하기관 임원들의 사표 제출 현황이 김은경 당시 환경부 장관에게 5차례 이상 보고된 정황을 확인하고 김 전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계속해서 김기태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환경부 감사관실과 운영지원과 등에서 지난달 압수수색한 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게 보고된 문건들을 찾아냈습니다.

산하기관 임원 사표 제출 현황을 정리한 문건들인데 최소한 5차례 이상 김 전 장관에게 보고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최근 검찰 조사를 받은 한 환경부 실무자는 김현민 전 감사에 대한 표적 감사 문건을 장관에게 보고했는지는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장관 지시에 따라 감사에 착수했다는 점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김은경 전 장관이 사표 제출 현황을 점검하면서 표적 감사를 지시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난달 말 김 전 장관의 자택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달 초 검찰 조사를 받은 김 전 장관은 문건 작성과 표적 감사 등을 지시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하지만 실무자가 알아서 사표 제출을 강요했을 가능성은 낮다고 보고 환경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김 전 장관의 개입과 지시에 대해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검찰은 특히 김 전 장관을 넘어 청와대가 개입했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수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처음 제기했던 김태우 전 특감반원을 오늘(14일) 다시 불러서 조사했습니다.

(영상취재 : 최대웅·양현철, 영상편집 : 이승진)

▶ [단독] 환경부 블랙리스트 증거 '표적 감사' 문건 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