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독재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 맹비난…추가 고소

권지윤 기자 legend8169@sbs.co.kr

작성 2019.02.14 20:09 수정 2019.02.14 22:1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한국당이 내놓은 징계안을 정치권과 5·18단체들은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꼬리 자르기다, 민주주의에 대한 또 다른 가해다, 이런 비판과 함께 신군부에 뿌리를 두고 있는 자유한국당의 한계라는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계속해서 권지윤 기자입니다.

<기자>

국회 농성 중인 망언 피해자 5·18단체 회원들은 한국당의 결론에 분노를 터뜨렸습니다.

[최병진/5·18민주화운동 서울기념사업회 회장 : 자유한국당의 꼬리 자르기 징계 결정은 크게 잘못됐다. 자당의 규칙을 내세워 보호막을 씌우려는 보류 결정 또한 역사와 국민 앞에 심각한 도전으로 받아들인다.]

정치권에서는 군사 독재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한국당의 태생적 한계라는 비난도 나왔습니다.

[홍영표/민주당 원내대표 : 자유한국당은 신군부의 후예들과 결별할 기회를 스스로 걷어찬 것입니다.]

야 3당에서도 민주주의에 대한 2차 가해다, 공당의 간판을 내려라, 윤리 개념 없는 한국당 윤리위라는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김진태, 김순례 의원은 한국당 자체 징계는 피했더라도 검찰 조사를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5·18 유공자인 설훈 의원 등이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 등으로 이들을 오늘(13일) 검찰에 고소했습니다.

[설훈/민주당 의원 : 다시는 이런 망동을 하지 않도록 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합니다.]

고소장을 제출한 의원들은 5·18 망언 의원들과 합의는 절대 없다며 국회 퇴출과 별도로 형사처벌까지 반드시 받게 하겠다며 강경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영상취재 : 장운석, 영상편집 : 정성훈)

▶ "인민재판 안 된다" 이종명만 징계…수습은커녕 논란만
▶ '망언 모르쇠' 한국당 연설회…김진태 "나를 지켜 달라"
▶ [사실은] 지만원 주장 '영상분석' 실체는…'닮은 얼굴 찾기' 수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