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것은

한류경 에디터, 김도균 기자 getset@sbs.co.kr

작성 2019.02.13 18:5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것은
영상통화 도중 잠든 주인을 대신해 전화를 받은 반려견의 모습이 온라인상에서 화제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1일, 미국 동물 전문 매체 더 도도 등 외신들은 최근 트위터에서 화제를 모은 사진 한 장을 소개했습니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에 사는 남성 샘 스틴은 최근 재미있는 일을 겪었습니다.

지난주 화요일 스틴은 평소와 다를 바 없이 여자친구 브루클린 빌스키와 영상통화를 하며 신나게 수다를 떨었습니다.

하지만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잠시, 스틴은 어느 순간부터 자신이 혼자 말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았습니다. 빌스키가 그날따라 피곤했는지 영상통화를 하다 말고 잠이 든 겁니다.

잠시 뒤 스틴이 통화 종료 버튼을 누르려는 찰나, 화면에 뜻밖의 정체가 등장했습니다. 바로 빌스키의 반려견 '레오'였습니다.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귀여운 정체레오는 잠든 주인의 옆에서 반짝이는 스마트폰 불빛이 신기했는지, 스마트폰을 향해 슬금슬금 다가오더니 화면을 물끄러미 바라봤습니다.

화면 속 레오와 눈이 마주친 스틴은 바로 스마트폰 화면을 캡처했습니다.

스틴은 자신의 트위터에 "그날 밤 레오와 깊은 대화를 나눴고, 서로에 대해 많은 것을 알게 됐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많은 누리꾼의 호응을 얻으며 뜨거운 화제를 모았습니다.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귀여운 정체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귀여운 정체스틴은 외신과의 인터뷰를 통해 "레오가 화면을 향해 걸어오더니 내 눈을 똑바로 쳐다봤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스틴의 에피소드를 접한 누리꾼들은 "귀엽다", "사랑스럽다", "비슷한 경험이 있다" 등의 공감하는 댓글과 함께, 각자 반려동물과 영상통화 하는 재밌는 사진을 공유하며 유쾌한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영상 통화하다 잠든 여자친구…화면에 깜짝 등장한 귀여운 정체'뉴스 픽' 입니다.

(사진= 트위터 spicegirlsa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