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 운전 논란, 블랙박스 풀 영상으로 본 사건의 전말

이혜원 작가, 채희선 기자 hschae@sbs.co.kr

작성 2019.02.13 21:00 수정 2019.02.14 16: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지난 2월 6일, 울산 북구에서 승합차가 달리는 오토바이를 들이받은 뒤 도주했습니다. 오토바이 운전자가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었고, 2천만 원 상당의 오토바이는 폐차됐습니다. 승합차 운전자는 사고를 낸 뒤 현장에서 달아났다가 뒤늦게 경찰에 전화해 사고 당시 저혈당 상태였고, 전후 상황이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승합차 운전자가 기억나지 않는다던 전후 상황, 오토바이 측 블랙박스 영상을 받아 준비했습니다.